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말 그릇
9791185952987
13,500원
운을 읽는 변호사
9791186116173
12,420원
3초간
9788952761682
9,660원
7번 읽기 공부법
9788960868007
10,620원
몰입
9788925514826
10,800원
굿바이 미루기
9788994909301
10,800원
잡담이 능력이다
9788960866454
11,700원
9788960869707 3,492
대통령의 말하기 - 노무현 대통령에게 배우는 설득과 소통의 법칙
국내도서 > 자기계발 > 협상/설득/화술

대통령의 말하기 - 노무현 대통령에게 배우는 설득과 소통의 법칙

윤태영 지음
2016년 08월 23일 출간 정가 15,000원 페이지 328 Page

서문_ 생각이 빈곤하면 말도 빈곤하다

1부 편법은 없다
01 맞지 않고 공격할 순 없다
02 미사여구가 아닌 팩트로 상대의 마음을 움직여라
03 ‘아니오’를 말하는 사람, ‘아니오’를 들을 줄 아는 사람
04 아무리 좋은 말도 타이밍을 놓치면 죽은 말이 된다
05 분명하고 구체적으로 표현한다

2부 더 빨리 통하는 말은 따로 있다
06 적절한 비유로 말의 감칠맛을 높인다
07 정확한 수치로 더 빨리 설득한다
08 뒤집어 말하기로 뜻밖의 감동을 선사한다
09 말하기에서도 버리는 전략이 중요하다
10 웃기는 재주 없어도 유머 있게 말하는 법

3부 말로써 원하는 것을 얻는다
11 반복은 패턴을 만들고, 패턴은 몰입감을 높인다
12 짧고 힘 있는 메시지를 앞세워라
13 메시지를 카피로 만들어라
14 절묘한 비유만 써도 설득력이 배가된다
15 완벽한 말하기는 논리 플러스 감성이다

4부 듣는 사람과 하나가 된다
16 어떻게 시작할 것인가
17 쉬운 언어로 공감을 산다
18 말솜씨가 아닌 낮은 자세로 마음을 연다
19 실수하더라도 대화하듯 말하는 게 좋다
20 겸손하게, 실패의 경험도 말한다

5부 생각이 곧 말이다
21 불현듯 떠오른 표현은 끊임없는 사색의 결과다
22 철학에서 나온 말이 진정 내 말이다
23 생각을 흐리는 수사는 배제한다

부록_ 노무현 대통령의 말하기에서 배우다
: 2005년 신임 사무관 특강

출처 : 알라딘 
저:윤태영
참여정부 청와대 대변인, 제1부속실장이다. 의원보좌관으로 일하기 시작한 1988년, 당시 제13대 국회의원으로 정계에 진출한 정치인 노무현을 처음으로 만났다. 제14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낙선한 노무현이 자서전 《여보, 나 좀 도와줘》를 펴낼 당시 집필 작업에 직접 참여했다. 이후 노무현 캠프의 외곽에서 방송원고 · 홍보물 제작 등을 도왔으며, 2001년 초 대통령 후보 경선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캠프에 몸을 담았다.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대통령을 그림자처럼 수행하는 동안 ‘대통령의 복심’, ‘대통령의 입’, ‘노무현의 필사’ 등 권력의 핵심으로 불렸지만, 대통령을 향한 항심을 지키려고 끝까지 노력했다. 지은 책으로는 《기록》《윤태영의 글쓰기 노트》《바보, 산을 옮기다》 등이 있다.

출처 : 예스24 
‘대통령의 말’과 함께 살아온 10년
500여 권의 휴대용 포켓수첩, 100권의 업무노트, 그리고 1,400여 개의 한글 파일,
‘대통령의 말하기’로 다시 태어나다!
-대한민국 최고의 연설가 노무현 대통령이 전하는 궁극의 말하기 원칙


노무현 대통령은 자신의 생각을 ‘말하기’를 통해 정리했다. 머릿속 생각을 사람들에게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팩트(fact)는 교정되었고 구성은 정교해졌다. 비유가 풍부해졌고 논리도 진화했다.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참모들은 동일한 내용의 이야기가 수많은 버전으로 탄생하며 진화하는 과정을 지켜볼 수 있었다. 그 핵심에 ‘윤태영’이 있었다.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대통령을 그림자처럼 수행하며 ‘대통령의 복심’, ‘대통령의 입’, ‘노무현의 필사’ 등 권력의 핵심으로 불렸던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은 2000년부터 2009년까지 10년 정도의 세월을 노무현의 말과 함께 살았다. 특히 2003년부터 2007년까지는 대통령인 그의 말을 받아 적는 것이 직업이었다. 조찬과 오전회의, 오찬과 오후회의, 그리고 만찬에 이르기까지 일상적인 나날이 기록의 연속이었다. 대변인 시절까지 포함하여 노무현의 말을 기록했던 10년, 업무노트 100여 권, 작은 포켓수첩 500여 권, 그리고 한글파일 1,400여 개가 생성되었다. 그것이 모두 ‘대통령 노무현의 말’이었다.

《대통령의 말하기》(위즈덤하우스 刊)는 그 방대한 자료에서 집약한 노무현 대통령의 말하기 원칙과 노하우를 담고 있다. 저자 윤태영은 이 책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이 어떻게 말했고, 또 말을 위해 얼마나 치열한 고심을 거듭했는지를 실감 나는 예화와 함께 보여준다. 총과 칼이 아닌 ‘말’로써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 노무현 대통령의 말하기 노하우를 23가지 원칙으로 정리한 저자는, 대화의 목적?대상?장소?상황에 맞는 대화법뿐만 아니라 말재주 없어도 편안하게 대화를 이어나갈 수 있는 소통하는 말하기의 진수를 제대로 배울 수 있게 도와준다. 말을 잘하려는 사람, 말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려는 사람, 말로 세상을 바꾸려는 사람 들에게 훌륭한 지침서가 되어줄 것이다.

“말은 한 사람이 지닌 사상의 표현이다. 사상이 빈곤하면 말도 빈곤하다!”
-참여정부 청와대 대변인이 20여 년간 온몸으로 체득한‘마음을 움직이는 말하기 비법' 대공개!


《대통령의 말하기》는 단순히 말하는 기술을 알려주는 데 그치지 않는다. 저자 윤태영은 “말 잘하는 것과 말재주는 다르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철학을 핵심 기조로 삼아, 말하고자 하는 바를 설득력 있게 전달하는 방법부터 논리와 감성의 절묘한 조합으로 당당히 소신을 밝히면서도 누구와도 편안하게 대화할 수 있는 소통법을 보여준다. 뜨거운 찬사를 받았던 명연설의 탄생 배경, 비난과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언급의 진의 등 리더로서 치열하게 사색하고 ‘말하기’를 통해 가치과 전략을 보여주려 했던 노무현 대통령의 예화를 함께 만날 수 있다는 것도 이 책만의 강점이다.

저자의 말에 따르면 노무현 대통령은 가끔 뜻밖의 표현을 썼다고 한다. 표현을 치열하게 연구하고 관련 자료를 깊이 있게 살펴보는 것은 물론이었다.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습니다”와 같은 표현도 생각나는 대로 이야기한 것이 아니라 알고 보면 끊임없는 사색의 결과였다고 전한다.
“이런 아내를 버려야겠습니까? 그러면 대통령 자격 생깁니까?” 2002년 4월 초, 한나라당과 언론에서 제기된 장인의 좌익 전력 시비를 정면으로 돌파하는 발언이었다. 이 한마디로 당시 정치권은 ‘노풍’의 회오리에 휩싸였다. 이처럼 감성적 언어는 논리나 이성보다 강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와 함께 감성적 언어를 말하기의 시작과 끝에서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비법 역시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또한 “기분 나쁜 대통령의 시대는 제가 끝내겠습니다. 군림하는 대통령의 시대는 제가 끝내겠습니다”와 같이 소신과 신념을 짧고 굵게 인상 깊게 표현하기 위해 새로운 어휘와 비유, 이해하기 쉬운 반복과 패턴을 끊임없이 연구했던 ‘카피라이터 노무현’의 모습과 노무현 대통령만의 카피를 뽑는 3가지 핵심 노하우도 확인..
출처 : 알라딘 
9788960869707
13,5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