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9788994120966
14,400원
미움받을 용기
9788996991342
13,410원
서른살이 심리학에게 묻다
9788901078588
10,800원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9788994120997
14,400원
국가란 무엇인가
9788971998014
13,500원
혈자리서당
9788997969715
17,910원
도덕경
9788932308470
13,500원
9788971997840 151
만남, 신영복의 말과 글 세트 - 전3권 - 신영복 1주기 특별기획
국내도서 > 인문학 > 인문 에세이

만남, 신영복의 말과 글 세트 - 전3권 - 신영복 1주기 특별기획

신영복 지음
2017년 01월 01일 출간 정가 30,000원 페이지 0 Page
본책 1
『냇물아 흘러흘러 어디로 가니―신영복 유고』


발문 신영복 선생의 말과 글 ? 참스승의 의미(김창남)

1부 나의 대학 시절
나의 길 |?나의 대학 시절 |?노래가 없는 세월의 노래들 |?빛나는 추억의 재구성을 위하여 |?서예와 나 |?나의 세 번째 대학 성공회대학
<미발표 원고> 가을 |?귀뚜라미 |?교외선(郊外線)을 내리며 |?유월 보름밤에 |?산(山)에 있는 일주(逸周)에게 |?배(培)에게 |?성(聖)의 개념?

2부 사람의 얼굴
유항산(有恒産) 무항심(無恒心 |?수도꼭지의 경제학 |?아픔을 나누는 삶 |?사람의 얼굴 |?내 기억 속의 기차 이야기 |?개인의 팔자, 민족의 팔자 |?산천의 봄, 세상의 봄 |?따뜻한 토큰과 보이지 않는 손 |?죽순의 시작 |?젊은 4월 |?인간적인 사람, 인간적인 사회 |?물과 법과 독버섯 |?아름다운 얼굴을 위하여 |?나눔, 그 아름다운 삶 |?어려움은 즐거움보다 함께하기 쉽습니다 |?아름다운 패배 |?강물과 시간 |?책은 먼 곳에서 찾아온 벗입니다 219

3부 주소 없는 당신에게
주소 없는 당신에게 띄웁니다 |?지금은 근본적인 성찰이 필요할 때 |?교사로 산다는 것 |?지식의 혼돈 |?삶을 통해 넘고 만들어야 할 산의 의미 |?혁명의 진정성과 상상력의 생환을 위하여 |?루쉰의 양심 |?그 사람의 일생에 그 시대가 얼마나 담겨 있는가 |?인간은 역사 속에서 걸어 나오고 역사 속으로 걸어 들어간다 |?여러분의 아름다운 시작을 축하합니다 |?따뜻한 가슴과 연대만이 희망이다 |?‘석과불식’ 우리가 지키고 키워야 할 희망의 언어

신영복 연보

본책 2
『손잡고 더불어―신영복과의 대화』


삶과 종교 / 대담: 김정수, 1989년
모든 변혁 운동의 뿌리는 그 사회의 모순 구조 속에 있다 / 대담: 정운영, 1992년
수많은 현재, 미완의 역사 ? 희망의 맥박을 짚으며 / 대담: 홍윤기, 1998년
이라크 전쟁 이후의 세계와 한반도발(發) 대안의 모색 / 대담: 김명인, 2003년
가위와 바위, 그리고 보가 있는 사회를 꿈꿉니다 / 대담: 이대근, 2006년
가벼움에 내용이 없으면 지루함이 됩니다 / 대담: 탁현민, 2007년
실천이 곧 우리의 삶입니다 / 대담: 지강유철, 2007년
여럿이 함께하면 길은 뒤에 생겨난다 / 대담: 정재승, 2011년
소소한 기쁨이 때론 큰 아픔을 견디게 해줘요 / 대담: 이진순, 2015년
모든 이가 스승이고, 모든 곳이 학교 / 대담: 김영철, 2015년

별책
『만남―신영복 필사노트』
출처 : 알라딘 
저:신영복
우리 시대 대표적인 진보 지식인. 1941년 경상남도 밀양에서 출생했다. 서울대 경제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한 후 숙명여대와 육군사관학교에서 경제학을 가르쳤다. 육사에서 교관으로 있던 엘리트 지식인이었던 신영복 교수는 1968년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무기징역형을 받고 대전 · 전주 교도소에서 20년간 복역하다가 1988년 8 ·15 특별 가석방으로 출소했다.

1976년부터 1988년까지 감옥에서 휴지와 봉함엽서 등에 깨알같이 쓴 가족에게 보냈던 편지들을 묶은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은 큰 고통 속에 있는 인간이 가슴 가장 깊은 곳에서 길어올린 진솔함으로 가득한 산문집이다. 1989년부터 성공회대학교에서 정치경제학, 한국사상사, 중국고전강독 등을 가르쳤고, 1998년 3월, 출소 10년만에 사면복권되었다. 1998년 5월 1일 성공회대학교 교수로 정식 임용되어 2007년 정년퇴임을 하고 석좌교수로 재직했다. 2014년 암 진단을 받고 투병하다 2016년 1월 15일, 향년 75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은 1968년 통혁당 사건으로 무기징역을 받은 저자가 20년 20일이라는 긴 수형 생활 속에서 제수, 형수, 부모님에게 보낸 서간을 엮은 책으로, 그 한편 한편이 유명한 명상록을 읽는 만큼이나 깊이가 있다. 그의 글 안에는 작은 것에 대한 소중함, 수형 생활 안에서 만난 크고 작은 일들과 단상, 가족에의 소중함 등이 정감어린 필치로 그려져 있다.

'일요일 오후, 담요 털러 나가서 양지바른 곳의 모래 흙을 가만히 쓸어 보았더니 그 속에 벌써 눈록색의 풀싹이 솟아오르고 있었습니다. 봄은 무거운 옷을 벗을 수 있어서 행복하다던 소시민의 감상이 어쩌다 작은 풀싹에 맞는 이야기가 되었나 봅니다.'슬픔이 사람을 맑게 만드는 것인지 그가 바라보는 세상은 울타리 밖에 사는 우리보다 넓고 아름답다. 시인 김용택의 "아름다운 역사의 죄를 지은 이들이 내어놓은 감옥에서의 사색은 사람들을 해방시킨다"는 글귀가 공감되는 부분이다.

'없는 사람이 살기는 겨울보다 여름이 낫다고 하지만 교도소의 우리들은 없이 살기는 더합니다만, 차라리 겨울을 택합니다. 왜냐하면...... 여름 징역은 자기의 바로 옆사람을 증오하게 한다는 사실 때문입니다. 모로 누워 칼잠을 자야 하는 좁은 잠자리는 옆사람을 단지 37도의 열덩어리로만 느끼게 합니다. 이것은 옆사람의 체온으로 추위를 이겨 나가는 겨울철의 원시적인 우정과는 극명한 대조를 이루는 형벌 중의 형벌입니다. 자기의 가장 가까이에 있는 사람을 미워한다는 사실, 자기의 가장 가까이에 있는 사람으로부터 미움받는다는 사실은 매우 불행한 일입니다.' 이렇듯, 수형 생활 중 자신이 직접 겪으면서 털어놓는 진솔한 이야기와 사색들은 경이로움을 자아낸다.

현실 사회주의가 무너져내린 뒤 자본의 전일적 지배가 강화되고 포스트모더니즘과 정보화의 물결이 넘실대는 이 세기말의 상황 속에서 그가 찾아낸 희망은 여전히 인간에 대한 애정과 믿음이다. 『나무야 나무야』에서 그는 '신발 한 켤레의 토지'에 서서도 푸르고 굳건하게 뻗어가고 있는 '남산의 소나무들'처럼 '메마른 땅을 지키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연민을 보낸다. '인간'의 입장에서 바라본 오늘의 자본주의문화에 대한 그의 시각은 냉엄하다. 사람들 사이의 관계는 사상한 채 상품미학에 매몰된 껍데기의 문화를 그는 통렬히 비판한다. 그리고 '정보'와 '가상공간'에 매달리는 오늘의 신세대 문화에 대해서도 그것이 지배구조의 말단에 하나의 칩(chip)으로 종속되는 소외의 극치일 수 있음을 우려하면서, '진정한 지식과 정보는 오직 사랑과 봉사를 통해서만 얻을 수 있으며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서서히 성장하는 것'임을 갈파한다. 또한 단순히 비판에서 멈추지 않고 오늘의 문명에 대한 근본적 성찰로 이어진다. 그는 소나무보다 훨씬 많은 것을 소비하면서도 무엇 하나 변변히 이루어내지 못하고 있는 우리의 삶을 반성하면서 자연을 오로지 생산의 요소로 규정하는 현대 문명의 폭력성을 질타한다. 이러한 근본적 성찰의 밑바닥에 가로놓여 있는 것은 사람들 사이의 관계와 연대에 대한 옹호이다. 그는, 화사한 언어..
출처 : 예스24 
시대를 정직하게 품었던 스승, 故신영복 선생의 1주기를 맞아 생전에 남긴 글과 인터뷰를 두 권의 책과 한 권의 필사노트로 묶었다. 『만남, 신영복의 말과 글』은 신영복 선생의 1주기를 추도하기 위해 특별히 만든 초판 한정 세트이다.

본책 1
『냇물아 흘러흘러 어디로 가니―신영복 유고』

신영복 선생의 삶의 편린들!
냇물이 흘러흘러 바다가 되는 한 권의 책


이 책은 신영복 선생(1941~2016)이 생전에 신문과 잡지 등에 기고한 글들을 모아 3부로 재구성한 것이다. 선생은 신문과 잡지 등에 많은 글을 기고했는데, 생전에 선생이 피력하신 말씀과 사상을 여실히 보여주는 글들을 선정하여 한 권의 책으로 묶었다.
서문을 대신하여 신영복 선생의 오랜 벗이자 제자인 성공회대학교 김창남 선생의 글 「신영복 선생의 말과 글-참 스승의 의미」를 실었다.
이 책의 말미에 고인의 생애를 약술한 「신영복 연보」를 수록하였다.

문청(文靑) 신영복의 아름다운 글, 미발표 유고 7편

이 책에서 특히 의미 깊은 부분은 신영복 선생이 감옥에 수감되기 전, 즉 1968년 이전에 쓴 글 7편이 수록된다는 점이다. A4용지보다 약간 긴 갱지에 또박또박 내려 쓴 선생의 수상록과 서간문은 젊은 시절부터 남다른 문학적 재능을 보인 선생의 글솜씨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특히 20년 세월 뒤 만나게 될 신영복 선생의 맹아를 느낄 수 있는 중요한 글이 아닐 수 없다. 신영복 선생은, 사람의 일생이 정직한가 정직하지 않은가를 준별하는 기준은 그 사람의 일생에 그 시대가 얼마나 담겨 있는가에 달려 있다고 하셨다. 시대의 아픔을 담아낸 젊은 시절 선생의 글에서 우리 시대의 스승으로 살아내신 선생의 올곧은 삶을 다시 한 번 반추해본다.

본책 2
『손잡고 더불어―신영복과의 대화』


신영복 선생이 생전에 가진 많은 대담 중 10편을 가려 엮은 것이다. 1988년 감옥에서 나와 작고하시기까지 가진 수많은 인터뷰 가운데 선생의 육성과 사유가 오롯이 담긴 인터뷰를 꼽아 날짜순으로 수록하였다. 대담 당시 찍은 사진을 함께 수록하여 기록의 생생함을 더했다. 선생이 생전에 좋아한 느티나무 아래에서 함께 대화를 나누는 듯한 글들이 정겹게 다가온다.

별책
『만남―신영복 필사노트』
그리운 신영복 선생님을 만나는 또 하나의 방법. 선생님의 삶의 정수가 담긴 잠언을 읽고 직접 써 보는, 필사의 기쁨. 삶의 길모퉁이에서 불현듯 마주치는 신영복의 에스프리.
출처 : 알라딘 
9788971997840
27,0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