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9788972756194
13,320원
82년생 김지영
9788937473135
11,700원
그리고 신은 얘기나 좀 하자고 말했다
9788932917016
11,520원
인생 우화
9791186686348
14,400원
채식주의자
9788936433598
8,400원
고양이 1
9788932919126
11,520원
풀꽃도 꽃이다 1
9788965745617
12,420원
9791156757474 220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 (리커버 특별판)
국내도서 > 소설/시/희곡 > 시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 (리커버 특별판)

2018년 04월 26일 출간 정가 12,000원 페이지 384 Page

머리말
개정판을 펴내며 - 박광숙

브레히트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
내란 중 자기 누이를 노래했던 킨 이에의 노래
킨 이에가 그의 누이에게
도둑과 그 종
최후의 희망
일리치의 장화에 난 구멍
예심 판사 앞에 선 16세의 봉제공 엠마 리이스
뒷면
아들의 탄생에 즈음하여
강제 수용소의 전사들에게
어떤 보고
밤의 안식처
인용문
평화를 위한 한 전사의 죽음에 부쳐

아라공
스트라스부르 대학의 노래
참혹하게 살해된 소녀에 대하여
행복한 사랑은 어디에도 없다
사교계의 노래 나디진스크에서 죽은 27명의 빨치산
찬가 속의 찬가
가브리엘 페리의 전설
죽음이 오는 데에는
미래의 노래
장미와 물푸레나무
거울 앞의 엘자
찬가
인생은 고통스러운 것이지만 살 만한 가치가 있다
인민(人民)
말뿐의 사랑이 아닌 사랑
시법(詩法)
우리들의 묵시록이 시작되고……

마야콥스키
가장 좋은 시
사랑의 본질에 관한 파리에서 동지 코스트로프에게 띄우는 편지
청춘의 비밀
취미의 차이에 관한 시
붉은 모자 이야기
마천루 단면도
회의에 빠진 사람들
죠레스
법정으로
오월
영국의 노동자들에게
레나

하이네
서시(序詩)
슐레지엔의 직조공
게르테른가에서 태어난 나의 어머니 B 하이네에게
독일 겨울 이야기 1
독일 겨울 이야기 6
독일 겨울 이야기 7
독일 겨울 이야기 20
세상사
기다려라 다만
변절자에게
신성한 우화를
룸펜 근성
여자
한숨
교의(敎義)
당나귀 선거
경고
아타 트롤 5
아타 트롤 6
아타 트롤 10
유언장
1829년
한때의 괴테 추종자에게
크리스찬 S에게 보내는 벽화풍의 소네트
그들은 나를
유랑의 쥐
중국의 황제
밤에 나는 생각한다
경향
찬가
공포 시대의 추억
3월 이후의 미헬
어디가
노예선
결사적(決死的)인 보초병
눈물의 계곡
가정의 원만을 위하여
나는 천국을 믿지 않는다
이 바위 위에
천사
천국의 낙토에도
척탄병
인생 항로
고백

해설
순결한 삶, 불꽃같은 언어 - 염무웅(문학평론가)

옮긴이의 말을 대신하여
진실과 순결을 노래한 시인들 - 박광숙

김남주 연보

출처 : 알라딘 
내용이 없습니다.
김남주 번역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 특별판

촛불은 시이다. 이제 시를 다시 읽는다. 미래를 위해서……. - 박광숙

진실과 순결을 노래한 시인들


고故 김남주 시인은 옥중에서 교도관 두 명에게 몰래 펜과 종이를 얻어 자신의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저항시인들의 시를 번역한다. 이후 이 교도관들의 도움으로 번역 원고를 밀반출해 책으로 출간하게 된다.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1988년 초판 출간)는 김남주 시인이 옥중에 있을 때 출간되었으며, 1995년 김남주 시인 추모 1주기를 맞아 《은박지에 새긴 사랑》(번역 시집 1),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번역 시집 2)가 출간되었다. 이 책은 95년도에 출간된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를 재구성해 특별 한정판으로 출간한 것이다.

생전에 김남주 시인은 “자신이 좋아서 번역한 시나 쓴 시가 세상을 거꾸로 살고 있고 그렇게 살려고 하는 사람에게는 조금은 쓸모가 있는 약이 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김남주 시인의 부인인 박광숙 작가의 말처럼 “뒤엉키고 헝클어진 사회에서 진실과 순결을 노래한 시인들의 시들이 어느 날엔가 천상의 약이 되어 이지러진 세상을 치유하게 될 날이 오리라는” 믿음으로 이 책이 다시 태어났다. 2016년에서 2017년으로 넘어가던 그 겨울의 촛불과 풀어야 할 숙제들은 김남주 시인이 번역한 이 시들이 늘 그래왔듯이 지금도 우리 안에 있음을 되새기게 한다. 다시는 반복되지 말아야 할 역사의 쓰라린 상흔을 기억하며, “이제 시를 다시 읽는다.”

그러나 벗이여 나는 지으리라
새로운 노래 더 좋은 노래를
우리들은 여기 지상에서
하늘나라를 세우리라
우리들은 지상에서 행복해질 것이다
더 이상 궁핍 때문에 괴로워하지 않을 것이다
열심히 노동하는 자의 손이 획득한 것을
게으름뱅이의 배가 포식하게 해서는 안 된다
하이네, <독일 겨울 이야기 1> 중에서

“방금 저는 외국어를 통해서 세계를 바르게 인식했다고 말씀드렸습니다만, 그 바른 인식의 내용은 구체적으로 말씀드려서 인간관계와 사물과의 관계를 유물변증법적으로, 계급적인 관점으로 보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문학의 방면에서 특히 저는 그러했습니다. 하이네, 아라공, 브레히트, 마야콥스키, 네루다(주로 이들의 작품을 일어와 영어로 읽었지만)의 시 작품을 통해서 저는 소위 시법이라는 것을 배웠습니다. 그것은 현실을 물질적인 관점에서 그것도 계급적인 관점에서 묘사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그들의 작품을 읽으면서 다음과 같은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문학의 생명은 감동에 있다. 그런데 그 감동은 어디서 오는가? 그것은 진실에서 온다. 진실은 그러면 어디서 오는가? 적어도 계급 사회에서 그것은 계급적인 관점에서 인간과 사물을 읽었을 때이다’라고 말입니다. 문학의 예술성이 언어에 힘입은 바 절대하다 할 정도는 아니라도 대단하기는 하지만 그 언어 자체도 계급적인 각인이 찍혀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문학의 예술성에도 위의 제 생각이 일차적으로 적용되어서는 안 되는가 하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또 저는 외국어를 배우면서 우리의 현실을 잘 이해하게 되었고 이해된 현실을 잘 묘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기서 잘 이해하고 잘 묘사할 수 있었다는 것은 바르게 이해하고 바르게 묘사했다는 뜻입니다.”

_ 1988년 5월 23일,
김남주 시인이 염무웅 문학평론가에게
누런 마분지에 깨알 같은 글씨로 적은 옥중 편지에서
출처 : 알라딘 
9791156757474
10,8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