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숨결이 바람 될 때
9788965961956
12,600원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9788925563367
12,420원
블로노트
9791158160432
11,700원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9788957369364
12,420원
그들은 소리내 울지 않는다
9788998933005
13,500원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9788971991060
11,700원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9791187119845
12,420원
9791186661314 62
나는 나를 좋아할 수 있을까
국내도서 > 에세이 > 한국에세이

나는 나를 좋아할 수 있을까

이영희 지음
2018년 02월 13일 출간 정가 13,000원 페이지 232 Page
1. 나는 나와 잘 지내고 싶다
맞춰주기 힘든 내 기분
하면 된다, 내일부터
진심병은 불치병인가
저를 부담스러워 하지 마세요
사랑한다면, 연습이다

2. 아무래도 익숙해지지 않아, 내 나이
오늘은 맘껏 울겠습니다
부러우면 부러운 거다
나이야가라
반려로봇 구합니다
중년의 애니충이 되어버렸네

3. 이러다간 우주최강스펙녀가 될지도
자기계발서를 읽는 게 뭐가 어때서
당신의 운을 어디에 쓰시겠습니까
나를 기대해준 사람
실패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검을 찾아서

4. 혼자인 나를 좋아할 수 있을까
특기는 후회망상
12월의 소개팅
아름다운 헛수고
동정해도 괜찮아
같은 별에 사는 우리

5. 100엔짜리 인생이라 해도
아무도 칭송하지 않는 일을 열심히 하는 이유
치즈를 강판에 가는 소소한 순간
덕질하기 좋은 얼굴입니다
누군가 알아줄 필요 따윈 없다
패기 없는 젊음이라고?
겨우 이만큼이지만: 너와 함께 걸어갈 거야
출처 : 알라딘 
저:이영희
2015년 2월, 첫 책 『어쩌다 어른』을 출간. “기자가 쓴 책 같지 않다”는 애매한 호평(?) 속에 에세이스트로 데뷔.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읽어준 데 당황하며 부담을 안고 두번째 에세이 집필 시작. 다음 생엔 판다로 태어나고 싶을 만큼 느긋한 성격이라 마감에 3년이 걸려… 한 살이라도 젊을 때 잔뜩 웃겨주고 싶었으나, 그럴싸한 이벤트가 일어나지 않아 서글픈 이야기만 늘었다. [중앙일보] 문화부 기자로 오래 일하다 최근 국제부로 옮겨와 허둥대고 있다.

출처 : 예스24 
2015년 2월 첫 책 『어쩌다 어른』을 펴내고 “기자가 쓴 책 같지 않다”는 애매한 호평(?) 속에 에세이스트로 데뷔. “어쩌다보니 어른이라 불리는 나이가 되어버린” 독자들 사이에서 자학개그로 입소문난 작가 이영희의 두번째 에세이.
무려 3년 만이다. 이유는? 오늘 써야 할 기사가 내일로 미뤄지는 게 하루의 가장 큰 축복인 기자라서? 그래도 『어쩌다 어른』에서 유감없이 발휘한 “초절정 자기비하로 초특급 웃음폭탄을 선사하는 남다른 능력”은 전혀 녹슬지 않아, 이번 책은 시작부터 대놓고 외친다. “저는 제가 맘에 들지 않습니다!” 오죽하면 자학개그로 유명한 김민식 코미디 피디가 인정했을까. “이것은 자학개그의 신세계가 아닌가!”
실상을 말하자면, 그녀는 매번 마감 때마다 필사적으로 저항했던 것이다. 다음 달에 제 책이 나온다구요? 도저히 못 낼 것 같은데… 찌질한 얘기를 너무 많이 써서 부끄러워요. 다음 기회에 내고 싶답니다~ 어쩔 수 없이 책은 작가가 미처 마음의 준비를 할 틈도 없이 엉겁결에 나오고 말았다.

이번 생은 연습이라면
다시 태어나지 않는 한, 가망이 없는 걸까. 나는 내가 도무지 맘에 들지 않는다. 뭐가 그렇게 불만이냐고? 들어보시라.
일단, 성격. 하루에도 수십 번 기분이 엎치락뒤치락. 평정심을 유지하며 내 인생의 가장 중요한 일에 언제나 최선을, 같은 건 거의 불가능. 누군가의 말 한마디, 벌레 한 마리, 문자 한 통에 일희일비하다보면 어느새 하루가 허무하게 지나간다. 중요한 일일수록 뒤로 미루는 버릇도 영 고쳐지지 않는다. 매일 써야 하는 기사는 물론이고, 소개팅도 결혼도 너무 중요하다고 생각한 나머지 계속 미루는 바람에 여태 이 모양이다.
가장 불편한 건 ‘진심병’이다. 조금 친해졌다 싶으면 눈치 없이 속마음을 털어놓다가 뒤통수를 세게 맞기도 한다. 고질적인 진심병 때문에 어른이 되어서도 인간관계가 쉽지 않다. 어쩌면 이토록 솔직한 글을 쓰게 된 것도 그 때문일까. 미처 털어놓지 못한 속마음이 너무 많아서,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어 모두에게 말해버리는, 대반전의 스케일이다.
다음은 나이. 아무것도 한 게 없는데 나이만 차곡차곡 쌓여 어느덧 도무지 납득하기 어려운 숫자가 되어버렸다. 마음은 인생의 어느 시기에 멈춰 있는데, 세상은 나를 자꾸 어른이라 부른다. 재미난 만화책을 보며 낄낄거리는 게 삶의 큰 낙이지만, 이제는 스스로 ‘중년의 애니충’이라고 비하하지 않고는 만화 본다는 말을 꺼내기도 민망할 지경. 기사 잘 쓰는 후배들을 칭찬하면서도 속으론 부러워 운다. 세상엔 뛰어나고 훌륭한 사람이 너무나 많아 이대로 부러워만 한대도 한평생이 모자랄 것 같다. 정녕 지구 반대편으로 뚫고 나가 로드리게스 씨로 새 삶을 찾아야 하는 건 아닌지.
외모는 영원한 불만의 근원. 사람에 따라 구체적인 내용은 다르겠지만 저자의 경우는 큰 키 때문에 고민이다. 소개팅이라도 할라치면 먼저 키가 크다는 사실부터 밝히고 상대의 양해를 구해야 한다. 남에게 민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 술버릇은 언제나 ‘귀가’고, 딱 10킬로만 빼면 좋겠는 살은 20년 다이어트가 무색하게 아직도 나에게 붙어 있는 중.
그러나 뭐니 뭐니 해도 가장 힘든 건 ‘혼자’인 나를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애인은 있니, 결혼해라, 지금도 늦었다 등등 걱정해주던 일가친척조차 포기한 걸까. 명절에 집에 가도 아무도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이십대엔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 세상은 넓고 놀 것은 많으니까. 삼십대까지도 낙관적이었다. 급하다고 대충 해치울 일이 아니지 않은가. 하지만 지금은 안다. 결혼하고 아이를 낳고 사는 평범한 삶이 이렇게나 어려운 것인 줄을. 이쯤에서 슬슬 반려로봇이라도 구해야 하나, 밤마다 진지하게 포털을 검색해본다.
남들이 보기엔 아주 멀쩡해 보이는 어떤 여자의 속사정이다. 그런데 듣다 보니 이건 내 얘기다. 나는 나와 잘 지내고 싶은데, 살아보니 그보다 어려운 게 없다. 이번 생은 그냥 연습이라면, 그러면 정말 최선을 다해 다음 생을 준비할 텐데. 이번 생이 한 번뿐이라서 언제까지고 서툴기만 하다.

내 인생에 기대를
“그래도 계속 살아간다..
출처 : 알라딘 
9791186661314
11,7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