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한국사편지 세트(전5권)
9788991221437
53,100원
로마 사람들도 피자를 먹었나요
9788974781491
7,650원
마인크래프트: 엔더 드래곤과의 대결
9791158731175
11,520원
안네의 일기
9788931919875
7,650원
크리스마스의 기적
9788994608082
8,820원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7
9791188874149
9,450원
내일은 실험왕 42
9791162334669
11,520원
9788949171029 2,758
에메랄드 아틀라스 - 시원의 책
국내도서 > 어린이 > 동화/명작/고전

에메랄드 아틀라스 - 시원의 책

존 스티븐슨 지음, 정회성 옮김
2011년 04월 24일 출간 정가 15,000원 페이지 612 Page

프롤로그

01 러브스톡 부인의 모자
02 크럼리 원장의 복수
03 프랑스의 왕과 왕비들
04 케임브리지 폴스의 백작 부인
05 스태니슬라우스 핌 박사
06 검은색 페이지
07 백작 부인의 손님들
08 늑대들
09 가브리엘
10 미로
11 47호 수감자
12 푸짐한 아침 식사
13 해미시
14 그래니 피트
15 데드시티를 향해
16 검은 웅덩이
17 지하 금고 안에서
18 갈까마귀
19 데드시티 전투
20 케이트의 환영
21 악마와의 거래
22 다이어 매그너스
23 케임브리지 폴스의 아이들
24 라코티스
25 크리스마스 유령들

옮긴이의 말

출처 : 알라딘 
저:존 스티븐스
존 스티븐스는 이미 텔레비전 분야에서 큰 성공을 거둔 방송 작가이자 프로듀서이다. 10년 동안 텔레비전 분야에서 일하며 「길모어 걸스」와 「The O.C.」의 대본을 썼으며, 「가십걸」을 제작했다. 십 대들의 ‘요즘’ 감성을 건드리는 감각적인 내용으로 국내외로 많은 팬을 거느리고 있다. 존은 이미 할리우드에서 큰 성공을 거두었지만, 어린 시절부터 소설을 쓰는 게 꿈이었다고 한다. 결국 그는 방송 분야에서 쌓은 경험을 토대로, 자신의 첫 판타지 소설 『에메랄드 아틀라스』를 출간하며 빠르고 흡인력 강한 전개를 바탕으로 한 ‘클래식한’ 판타지 세계를 선보였다.

「시원의 책 The Books of Beginning」 3부작 시리즈 중 첫 번째 책인 『에메랄드 아틀라스』는 처음 원고가 공개되자마자 큰 화제를 모았다. 2010년 볼로냐 북 페어에서 가장 주목받은 타이틀이었으며, 원고가 공개된 지 48시간 만에 전 세계 각국에서 전례 없는 뜨거운 호응을 보내 왔다. 그 결과 무려 35개국에 계약되었다. “절대 잊히지 않을, 판타지 문학의 보기 드문 보석”, “판타지 문학의 마스터피스가 될 것이다” 등 뜨거운 프리뷰로 전 세계 출판 관계자와 독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역:정회성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일본 도쿄 대학에서 비교문학을 공부하고, 성균관대학교와 명지대학교 등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지금은 번역과 창작을 함께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보이』,『공주와 고블린』,『로코코 거리』, 『꿈의 메신저』, 『떠오르는 여자 가라앉는 남자』, 『1984』, 『코리앤더』, 『에덴의 동쪽』,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어느 수학자의 변명』, 『리브라』, 『에메랄드 아틀라스』 등이 있고, 저서로는 『똑똑한 어린이 영어 일기』, 『포인트 잉글리쉬』, 『영문법 나만 따라와』, 『친구』, 『내 친구 이크발』『피그맨』 등이 있다.

출처 : 예스24 
하나의 예언, 두 개의 세계, 세 아이들
아틀라스를 가진 자, 과거 현재 미래의 시간을 손에 쥐리라!

『반지의 제왕』, 『나니아 연대기』, 『해리포터』를 잇는
가족 판타지의 대작-《혼 북 매거진》

전 세계 35개국 언어로 번역!
2011년 4월 5일 출간 즉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미국 전역 인디 서점 베스트셀러 1위


2010년 볼로냐 북 페어를 가장 뜨겁게 달군 것은 물론, 원고 공개 48시간 만에 세계 각국에서 전례 없는 호응을 받은 세계적인 화제작 존 스티븐스의 장편소설 『에메랄드 아틀라스』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에메랄드 아틀라스』는 「시원의 책 The Books of beginning」3부작 시리즈 중 첫 번째 책으로 시간에 대한 마법이 깃든 지도책 ‘아틀라스’ 두고 삼남매가 펼치는 가슴 뜨거운 여정을 담고 있다. 작가의 데뷔작인 데다, 2, 3권의 원고가 아직 공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무려 35개국에 계약되는 이례적인 결과를 낳았다. 미국에서 출간되자마자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올랐으며, 미국 전역의 인디 서점에서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했다.
마법사들은 세 권의 위대한 책을 집대성했고, 「시원의 책」이라 이름 붙였다. 그중 한 권이 ‘시간의 아틀라스’. 그 안에는 있을 수 있는 모든 과거와 현재, 미래의 지도가 들어 있다. 영문도 모른 채 고아원에 맡겨진 케이트, 마이클, 엠마 삼남매는 자신도 모르는 운명에 휩싸여 엄청난 모험이 깃든 시간 속으로의 빠져든다.
존 스티븐스는 소설가로서는 첫 데뷔이지만, 십 년간 텔레비전 분야에서 방송 작가, 프로듀서로 활동하며 「가십걸」, 「길모어 걸스」 등을 제작해 할리우드는 물론 국내에서도 명성을 쌓았다. 그는 판타지 세계의 원형을 풍부하게 담으면서도 텔레비전 분야에서 쌓은 유머와 감각적인 구성력으로 매력적인 판타지 세계를 만들어 냈다. 언론으로부터 “판타지 문학의 마스터피스”, “황홀한 롤러코스터 같은 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 선택된 아이들, 숙명을 이겨내기 위해선 먼저 마음을 치유해야 한다.
“아틀라스는 이 세상 모든 힘이 모여 있는 바다 같은 거야. 그 많은 바닷물 가운데 몇 방울이 현재 네 핏줄을 타고 흐르고 있어.”

판타지 소설이 많은 독자에게 유혹적인 이유는 현실 이외의 새로운 세계를 보여 주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판타지 속 주인공이 그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성장’의 모습이 마음을 뜨겁게 덥히기 때문일 것이다. 『에메랄드 아틀라스』가 출간되기도 전에 세계에서 그토록 뜨거운 프리뷰를 받을 수 있었던 이유 또한 낯선 세계에 던져진 주인공들이 난관을 극복하고, 스스로의 숙명을 이겨 내는 과정이 세밀하게 담겨 있어서이다.
케이트, 마이클, 엠마 세 아이는 영문도 모른 채 십 년째 고아원을 떠돌게 된다. 유일하게 엄마에 대한 기억을 어렴풋이 가진 케이트는 맏이로서의 중압감과 책임감으로 나이답지 않게 늘 진지하고 행동이 조심스럽다. 반면 마이클은 온갖 잡학을 섭렵하고 있는 책벌레로 특히 ‘마법’과 ‘드워프’에 열광하는 탐험 대장이다. 엠마는 그런 마이클을 늘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막내로, ‘맞붙어 싸우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삶의 법칙을 가질 정도로 드센 성격을 지니고 있다. 이렇듯 고아 아닌 고아로 이곳저곳을 떠도는 같은 상황 속에 있으면서도 삼남매는 서로 다른 속내와 문제해결 방식을 가지고 있다. 가족이라는 한 울타리 안에 있으면서도 서로 가진 상처의 모습은 다른 것이다. 하지만 이들은 언젠가 엄마 아빠를 찾아 같이 살게 될 거라는 희망에 서로를 악착스럽게 챙기고, 위험에 처한 타인을 그냥 두지 않는 꿋꿋한 용기까지 발휘한다.
「시원의 책」 시리즈 중 첫 권인 『에메랄드 아틀라스』에서는 특히 맏이인 케이트의 성장 모습을 집중하여 다루고 있다. 시공간을 이동할 수 있는 마법이 담긴 책 ‘시간의 아틀라스’에게 선택된 케이트는 그 숙명을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내적인 혼란을 겪게 된다.

“당신 삶에 가장 중요한 의문 한 가지가 있다고 생각해 봐요. 그 의문에 대한 답을 구하기 전까지 당신은 언제나 길을 잃고 헤매는 기분일 거예요. 내 경우엔 ‘엄마 아빠가 정말 우리를 사랑했을까? 그랬다면 어떻게 우리를 버릴 수 있었을까?’ 하는 게 중요한 의문이었어요.”

유일하게 엄마 아빠에 대한 기억을 가진 케이트는 십 년 내내 같은 질문을 품고 있었다. 겉으로는 부모님이 우리를 버린 게 아니라고 말해 왔지만, 속으로는 우리를 왜 버렸을까, 하는 원망이 마음을 짓눌러 왔던 것이다. 책을 얻기 위해 온갖 술수를 부리는 마녀 백작 부인으로부터 마을 사람들과 동생들을 구하기 위해 케이트는 ‘아틀라스’의 능력을 자유자재로 사용할 수 있어야만 한다. 하지만 마법사는 케이트에게 “그 책에 담긴 힘에 접근하려면 먼저 마음을 치유해야 한다.”고 말한다. 새로운 힘을 받기 위해선 마음의 상처부터 다시 헤집을 줄 알아야 한다는 것. 오랜 질문의 답을 얻기 위해 애쓰는 케이트의 모습은 새로운 걸음을 내딛기 위해선 아프고 밉더라도 내 상처를 들여다볼 수 있어야 한다는 삶의 지혜를 알려 준다.

■ 가슴 널뛰는 ‘롤러코스터’ 같은 판타지
“아틀라스는 시간 여행을 할 수 있게 해 주는 책입니다. 그 책은 역사의 지도를 넘나들 수 있게 해 주지요. 이 사실 하나만으로도 우리 모두의 마음에 두려움이 생길 겁니다.”

삼남매는 여러 고아원을 전전하다 핌 박사가 운영하는 ‘케임브리지 폴스’ 고아원으로 오게 된다. 하지만 고아원은 물론, 케임브리지 폴스에 사는 아이들은 오직 자신들뿐이다. 불친절한 마을 사람들과 밤이면 늑대들이 시커먼 어둠을 채우는 곳에서, 아이들은 케임브리지 폴스의 과거 모습을 궁금해하게 된다. 고아원 저택을 탐색하던 삼남매는 지하 서재에서 우연히 에메랄드 빛 책 한 권을 발견하게 되고, 그 책에 우연히 사진을 갖다 댄 순간 돌이킬 수 없는 모험을 시작하게 된다.
‘아틀라스’가 가진 힘, 시간 여행이라는 소재는 전체 내용을 관통하며 탄탄한 개연성을 보여 준다. 처음에는 사진을 갖다 댄 우연에서 모든 것이 시작되지만, 나중에는 ‘아틀라스’가 과거에 숨겨진 진실을 깨닫고, 현재에서 해결점을 찾는 도구로 사용되며 이야기에 긴박감과 박진감을 실어 주는 것이다. 특히 유일하게 예언을 알고 있는 마법사 ‘핌 박사’와 케이트의 만남은 과거, 현재, 미래를 오가며 진실을 조금씩 알려 주는 역할을 하는데, 이는 독자들이 마침내 마지막 책장을 덮고 나서야 모든 퍼즐을 다 맞춘 듯한 쾌감을 느끼게 한다.
유머 넘치는 캐릭터들과, 그들이 주고받는 재치 있는 대화는 텔레비전 분야에서 오랫동안 일한 작가의 장점이 드러나는 부분이다. 특히 타락한 드워프족의 왕인 ‘해미시’가 보여 주는 게으르고 지저분한 면모, 일명 ‘드워프 박사’인 마이클이 그들에게 붙잡힌 상황 속에서 드워프족에 대한 해박한 지식으로 상황을 해결하는 모습은 긴박감 속에서도 저절로 새어 나오는 웃음을 참기 힘들게 만든다.
출처 : 알라딘 
9788949171029
13,5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