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코스모스
9788983711892
16,650원
한국의 나무
9788971999059
45,000원
KS규격집
9788942914210
16,200원
미적분으로 바라본 하루
9788965400912
13,500원
부분과 전체
9788942389056
10,800원
건축공사표준시방서
9788962255225
76,500원
거의 모든것의 역사
9788972913641
20,700원
9788956054995 841
개는 무엇이 다를까? - 개와 사람의 몸을 비교한 쉽고 친절한 해부학
국내도서 > 과학 > 동물과 식물

개는 무엇이 다를까? - 개와 사람의 몸을 비교한 쉽고 친절한 해부학

사사키 후미히코 지음, 박소연 옮김
2011년 02월 20일 출간 정가 11,000원 페이지 136 Page

감수자 추천사 · 5
머리말 · 7

Step01 몸 : 개와 사람의 걷는 방법은 어떻게 다를까?
사람과 개의 체지(팔다리)는 어떻게 다를까? · 19

Step02 머리 : 개의 최대 무기인 코의 비밀
사람과 개는 왜 머리의 생김새가 다를까 · 21
사람의 코 · 22
개의 코(코평면) · 23
개의 코평면은 냄새 수집 장치이다 · 24
코평면에는 분비물을 분비하는 샘이 없는데 어떻게 젖어 있을까? · 25
보습코기관의 구조 · 26
같은 곳에서 사육하고 있는 개들은 왜 동시에 발정할까? · 26
(멍멍 포인트) 대형견일수록 나이를 빨리 먹을까? · 27
(멍멍 포인트) 개의 노화를 눈으로 볼 수 있다 · 28

Step03 뼈 : 뼈의 이름, 관절의 이름
뼈의 역할은 무엇일까? · 29
뼈와 연골의 차이는 무엇일까? · 29
뼈의 구조 · 30
뼈몸통과 뼈끝의 단면 · 31
유아(강아지)에서 어른(개)이 될 때까지 팔과 다리의 뼈는 어떻게 굵어질까? · 31
유아(강아지)에서 어른(개)이 될 때까지 팔과 다리의 뼈는 어떻게 길어질까? · 31
관절의 기본형 · 31
체지의 관절 · 32
앞다리와 팔뼈 · 32
앞다리와 팔의 구분 · 35
어깨관절은 개보다 사람이 더 잘 움직일까? · 35
개의 빗장뼈는 만질 수 없을까? · 35
사람은 나무에 매달릴 수 있는데 개는 왜 매달리지 못할까? · 36
개는 왜 앞다리를 돌리지 못할까? · 38
개는 어깨가 없을까? · 40
개의 어깨뼈는 어떤 역할을 할까? · 40
손뼈/앞발뼈 · 41
손가락뼈/발가락뼈 · 41
개의 발가락 사이에는 물갈퀴가 있다 · 41
사람의 손톱과 개의 발톱의 차이 · 42
곁갈고리발톱이란 뭘까? · 42
개는 발끝으로 서서 걷는다 · 43
볼록살이란? · 43
뒷다리와 다리의 뼈 · 44
뒷다리와 다리의 구분 · 45
앞다리(팔)와 뒷다리(다리)의 차이 · 45
수캐가 한쪽 발을 높이 들고 소변을 보는 이유 · 46
우리 집 개가 엉덩이를 흔들며 요염하게 걷는다면? · 48
다리뼈 · 49
사람의 발은 탄력이 있다 · 49
사람과 개의 발뼈의 차이 · 49
개는 걸을 때 다리(사지)를 어떻게 움직일까? · 50
걸을 때 개의 앞다리뼈는 어떻게 될까? · 52
복잡한 뼈가 어떻게 움직일 수 있을까? · 53

Step04 척주 : 몸을 둥글게 말고 잘 수 있는 멍멍이의 비밀
척주는 왜 휘어져 있을까? · 58
아기는 어떻게 목을 가눌 수 있을까? 일어설 수 있을까? · 58
개의 척주는 무거운 머리와 목을 지탱해야 한다 · 59
머리를 어떻게 좌우로 돌릴 수 있을까? · 60
사람은 아침보다 밤에 키가 더 작을까? · 60
왜 노인, 노견이 되면 허리가 휘거나 키가 줄어들까? · 61
개가 몸 여기저기를 핥을 수 있는 이유 · 61
가슴안[흉강]을 만드는 뼈 · 61
사람과 개는 왜 가슴안이 다르게 생겼을까? · 62
개는 어떻게 몸을 동그랗게 말고 잠을 잘까? · 62
꼬리의 역할 · 63
골반은 사춘기에 완성된다 · 64
(멍멍 포인트) 두 발? 네 발? · 65

Step05 귀 : 귀의 구조와 역할
고막에서 전달받은 소리는 22배로 증폭된다? · 67
귀관이란 무엇일까? · 68
엘리베이터를 타거나 터널에 들어갔을 때 개도 귀가 멍멍해질까? · 68
사람의 귓바퀴 · 69
개의 귓바퀴 · 70
개의 ‘삼각형 귓바퀴’와 ‘늘어진 귓바퀴’에 관해서 · 70
개는 어떻게 귓바퀴를 움직일 수 있을까? · 70
귓바퀴결절과 다윈의 진화론 · 71
사람과 개는 바깥귀길의 생김새가 다르다 · 71
귀지의 성분과 역할 · 72
사람과 개의 청각의 차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개의 청각 · 72

Step06 눈 : 눈물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안구를 어떻게 상하좌우로 움직일 수 있을까 · 76
피로하면 왜 눈이 쑥 들어갈까 · 77
눈물샘과 코눈물관이란 무엇일까? · 78
눈물의 역할 · 79
사람의 눈물과 개의 눈물이 다를까? · 79
동공, 검은 동자, 흰 동자 · 80
개의 눈은 왜 검은 동자만 보일까 · 80
개는 셋째눈꺼풀이 있다 · 81
백내장이란? · 82
녹내장이란? · 82
사람과 개의 눈의 차이 · 83
개는 가까이 있는 것을 선명하게 볼 수 없을까? · 83
개가 식별할 수 있는 색 · 83
개의 눈은 왜 밤이 되면 빛날까? · 84

Step07 근육 : 두갈래근은 아름답다
개가 피부를 움직일 수 있는 이유 · 86
개는 웃지 못할까? · 86
개는 왜 무다리가 없을까? 개는 정말 발끝으로만 걸을까? · 86
개는 어떻게 무거운 머리를 지탱할 수 있을까? · 88
(멍멍 포인트) 개의 보행법 따라하기 · 89

Step08 피부: 냄새로 멋진 커뮤니케이션!?
사람보다 개의 피부가 물렁한 이유 · 92
추운 날에 개는 어떻게 추위를 막을까? · 92
비 오는 날 개의 냄새가 심한 이유 · 93
개가 왜 혀를 내밀고 헉헉거리며 숨을 쉴까? · 93
개는 왜 서로 엉덩이 냄새를 맡을까? · 93
항문곁굴샘에 관해서 · 94
젖샘이란 무엇일까? · 95
사람과 개는 유방의 위치가 왜 다를까? · 96
비유기가 되면 유방이 왜 커질까? · 96

Step09 수컷의 생식기 : 중요한 부분이다
음낭이 왜 필요할까? · 98
개는 음경에 뼈가 있다 · 98
음경이 발기하는 이유 · 99
개는 어떻게 오랫동안 교미할 수 있을까? · 99
덧생식샘이란 무엇일까? · 100
사람과 개의 전립샘비대의 차이 · 100
고환내림이란 무엇일까? · 100
사람과 개는 고환내림의 시기가 다르다? · 100
잠복고환은 유전한다 · 102

Step10 암컷의 생식기 : 임신하는 과정도 이렇게 다르다!
사람과 개의 자궁의 차이 · 103
월경주기와 발정주기 · 104
개의 발정주기 변화 · 105
난자의 발육 · 105
개도 갱년기가 있을까? · 106
사람의 월경주기에 따른 자궁의 변화 · 107
사람과 개의 생리 차이 · 107
사람과 개의 임신기간 차이 · 108
(멍멍 포인트) 멋진 렌즈‘수정체’ · 109

Step11 소화기 : 개는 충수염이 없다?
소화관의 부속샘 · 112
침샘 · 112
간 · 113
이자[췌장] · 114
개도 충수염에 걸릴까? · 114
창자간막의 차이 · 115

Step12 치아 : 사람도 개도 충치가 무섭다
사람과 개의 치아 개수의 차이 · 116
개의 어금니는 왜 치석이 끼기 쉬울까? · 119
사람과 개의 치아의 형태는 왜 다를까? · 120
개의 치아에 따른 연령 감별법 · 121
사람과 개의 치아 맞닿음새의 차이 · 122
개는 목젖이 없다 · 122
맺음말 · 123
옮긴이의 말 · 125
참고 도서 · 127
찾아보기 · 129

출처 : 알라딘 
내용이 없습니다.
우리가 미처 몰랐던 개의 기상천외한 몸!
개의 몸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는 해부학 책


“이 책을 감수하면서 ‘해부학도 이렇게 쉽고 재미있게 설명할 수 있구나’ 하는 감탄이 절로 나왔습니다. (…)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또한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해보지 않았던 사람들에게도 새로운 지식과 흥미로움으로 생활의 활력소를 제공할 것이라 기대하면서 적극 추천합니다.”
- 남상윤 충북대 수의과대학 교수

개의 몸에는 진화의 비밀이 숨어 있다!
개코가 늘 젖어 있는 것은 눈물 때문이라고? 개는 듣고 싶은 소리만 골라 들을 수 있다고? 오사카 부립대학 명예교수이자 수의사인 사사키 후미히코의 『개는 무엇이 다를까?』(원제 : 『樂しい解剖學-ぼくとチョビの學のちがい』)는 사람과 개의 몸이 머리, 뼈, 눈, 귀, 척주, 근육, 피부, 생식기, 치아 등에서 어떻게 같고 다른지를 살펴보는 쉽고 재미있는 해부학 책이다.
이 책이 다른 책과 가장 차별화되는 부분은 사람과 개의 몸을 비교했다는 점일 것이다. 사람의 몸을 다룬 책이나 개의 몸을 다룬 책은 있어도, 사람과 개의 몸을 해부학적으로 비교한 책은 찾기 힘들다. 이 책이 신선하게 다가오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을 것이다. 더욱이 개의 몸을 속속들이 알면, 인간과 개에 대한 이해도를 한층 높일 수 있다.
그러면 사람과 비교함으로써 더욱 극명하게 드러난 개의 몸이 지닌 해부학적 차이점들은 무엇일까? 많은 이들이 알 법한 것들이 아니라 미처 알지 못하는 것들에 주목해보면, 과연 우리가 개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의구심이 들 정도로, 개의 몸은 기상천외할 만큼 특이하다.

가령, 사람의 어깨는 상하좌우로 움직일 수 있는 반면 개의 어깨는 앞뒤로만 ‘시계추’처럼 움직인다. 또 사람은 손가락과 발가락에 물갈퀴가 없지만 개는 엄지발가락 외의 발가락들에 ‘오리발’처럼 물갈퀴가 있다. 그리고 사람과 달리, 개는 뼈의 구조상 언제나 발끝으로 서서 걷고, 몸을 둥글게 말고 잠잘 수 있으며, 듣고 싶은 것만 듣는 청각을 지니고 있고, 눈에 셋째눈꺼풀이 있으며, 눈물 때문에 항상 코가 젖어 있다.
이처럼 저자는 머리, 뼈, 척주, 귀, 눈, 근육, 피부, 생식기, 소화기, 치아에서 나타난 개의 독특한 특징들을 부각시키면서, 이와 함께 개가 왜 이런 신체적 특징을 지니게 되었는지, 사람과 개는 왜 다르게 진화했는지 등을 효과적으로 짚어낸다.
진화의 차원에서 보면, 개의 어깨관절과 위앞다리뼈가 몸속에 들어간 이유는 앞다리가 시계추처럼 앞뒤로 움직이는 것이 빨리 달리기에 더 효과적이기 때문이고, 사람이 개처럼 몸을 둥글게 말고 잠잘 수 없는 이유는 직립보행을 하게 되면서 가슴안이 좌우로 길어졌기 때문이다(사족보행하는 개는 가슴안이 위아래로 길다). 또 사람에게만 무다리가 있는 이유는 직립보행하면서 발달하게 된 종아리 근육인 ‘가자미근’이 사람에게 있기 때문이다.
겉으로 보면 사람과 개는 눈에 띄게 다르다. 이 책도 사람과 개의 신체적 차이에 초점이 맞추고 있다. 그러나 너무나 다르면 비교 자체가 불가능하듯이, 독자들은 사람과 개가 눈, 코, 입, 귀, 뼈, 근육, 피부, 생식기, 소화기, 치아 등에서 놀랄 만큼 유사하다는 사실에 새삼 놀라워하게 될 것이다. 또한 신체의 핵심적인 부분을 이해하기 쉽게 그려놓은 해부학 삽화들은 사람과 개의 몸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즉각적으로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개가 지닌 몸의 특징에는 다 이유가 있다
그렇다면 개의 몸은 해부학적으로 어떤 구조를 갖고 있기에 사람과는 다른 특징을 지니게 되었을까? 개의 코와 귀, 눈, 피부, 다리 등에 나타난 특징들 가운데 가장 흥미로운 것들을 중심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우선, 개의 코평면은 분비물을 분비하는 샘이 없는데도 항상 젖어 있다. 왜 그럴까? 이유는 코눈물관에서 나오는 ‘눈물’과 콧구멍 입구에 열려 있는 코샘에서 나오는 분비물 때문이다. 사람의 코눈물관은 콧구멍보다 2~3센티미터 안쪽에 있어 눈물이 평소에 코로 나오지 않지만(슬퍼서 많이 울면 코눈물관을 통해 코안에 눈물이 차서 코로 나온다), 개의 코눈물관은 코안을 향해 열려 있어 개의 눈물은 항상 코 밖으로 나와 코평편을 적신다. 즉 깨어 있을 때 개코가 촉촉한 것은 ‘눈물’ 때문이다. 참고로 개의 코평면은 냄새 수집 장치라 할 수 있는데, 냄새를 분별하는 능력은 사람의 5,000배~1억 배라고 한다.
사람과 개의 눈에서 보이는 가장 큰 차이는 개에게 셋째눈꺼풀이 있다는 사실이다. 사람의 경우는 셋째눈꺼풀이 퇴화해서 안쪽눈구석에 보이는 붉은 색 반달 모양의 결막주름이 되었지만 말이다. 개의 셋째눈꺼풀은 개가 자고 있거나 몸 상태가 나쁠 때 안구를 덮는다. 또한 개의 눈은 가까이 있는 것을 선명하게 보지 못하기 때문에 개는 가까이에 있는 것을 냄새로 확인한다. 개의 눈은 수정체의 두께를 조절하는 섬모체근이 잘 움직이지 않아서 원근을 조절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색을 식별하는 능력도 인간에 비해 현저히 떨어지는데, 개의 망막에 색을 감지하는 세포가 사람보다 훨씬 적기 때문이다. 그래도 붉은 색, 파란 색, 노란 색 등의 색은 식별할 수 있다.
다음으로, 귀에서 나타난 가장 큰 차이는 청각 능력이라 할 수 있다. 개의 귀는 고막에서 전달받은 소리를 22배로 증폭시키는 구조를 지니고 있다. 그래서 사람의 청력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소리에 민감하다. 또 사람은 16~2만 헤르츠의 소리를 듣지만, 개는 65~5만 헤르츠의 소리를 들을 수 있으며 듣고 싶은 소리만 골라 들을 수 있는 청각을 지니고 있다. 저자에 따르면 “보기 싫으면 눈을 감듯이 개는 듣기 싫으면 귀를 닫는다”고 한다. 어쩌면 개에게 소리를 선택해서 듣는 능력이 없었다면 개들은 세상의 엄청난 소음에 괴로워했을지 모fms다.
개가 혀를 내밀고 헉헉거리며 숨을 쉬는 것은 ‘피부’의 구조가 사람과 다르기 때문이다. 즉 사람과 달리 피부에 에클린땀샘이 없어 땀으로 체온을 내릴 수가 없다. 그래서 개들은 산책을 하거나 한참 달리고 난 후에 혀를 내밀어 침을 증발시켜 체온을 내린다. 개의 피부가 지닌 또 다른 특징을 꼽자면, 비가 오는 날 개는 털과 피부가 젖지 않도록 기름샘에서 기름을 많이 내뿜기 때문에 냄새가 심하게 난다는 것, 추운 날에는 털과 털 사이에 공기층이 많아지도록 털을 바짝 세움으로써 그 공기층의 온기로 몸을 따뜻하게 한다는 것 등이 있다.
그러면, 수캐가 한쪽 발을 들고 오줌을 누는 이유는 과연 무엇 때문일까? 그 이유는 오줌을 되도록 높은 곳에 표시해서 다른 개에게 자신을 가능한 한 크게 보이도록 하기 위해서다. 그러면 어떻게 그렇게 한쪽 뒷다리를 높이 들 수 있는 것일까? 그것은 개의 뒷다리가 구부러져 있는 데다, 개에게 관절 겉에 넙다리뼈와 볼기뼈을 연결하는 관절바깥인대(사람에게는 관절바깥인대가 있다)가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개는 엉덩관절을 사람보다 훨씬 자유롭게 잘 움직일 수 있다. 개가 뒷다리로 머리를 긁을 수 있는 것도 바로 관절바깥인대가 없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개의 뒷다리는 사람의 손이라고 할 수 있다.
이밖에도 저자는 기존의 해부학 책이 지닌 딱딱함을 탈피하기 위해, ‘같은 곳에서 사육하고 있는 개들은 왜 동시에 발정할까?’, ‘대형견일수록 나이를 빨리 먹을까?’, ‘개는 왜 앞다리를 돌리지 못할까?’, ‘사람은 아침보다 밤에 키가 더 작을까?’, ‘엘리베이터를 타거나 터널에 들어갔을 때 개도 귀가 멍멍해질까?’, ‘개는 왜 서로 엉덩이 냄새를 맡을까?’, ‘사람과 개는 유방의 위치가 왜 다를까?’, ‘개는 어떻게 오랫동안 교미할 수 있을까?’, ‘개도 갱년기가 있을까?’, ‘개도 충수염(맹장염)에 걸릴까?’ 등 호기심을 자아내는 물음들을 던지고 그에 대한 친절한 답변을 제시하고 있다.
출처 : 알라딘 
9788956054995
9,9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