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9788994120966
14,400원
당신이 옳다
9788965746669
14,220원
열두 발자국
9791160560510
15,120원
유럽 도시 기행 1
9788965135586
14,850원
감시와 처벌
9788930032483
20,700원
생각의 지도
9788934914488
11,610원
설민석의 삼국지 2
9788933870839
19,800원
9788982641398 189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국내도서 > 인문학 > 동양철학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김용옥 지음
2019년 07월 24일 출간 정가 15,000원 페이지 248 Page

제1장 프롤로그
인연 17
철학을 전공하다 18
광덕사로 가는 길 19
최초의 해후: <반야심경> 밑씻개 20
첫 만남의 충격적 인상: 이것은 반불교다! 21
별당 용맹정진 22
소쩍새 울음의 신비 23
새색시의 인가 24
엄마의 공안 26

제2장 한국불교의 흐름과 그 본질적 성격
진짜 중과 가짜 중 28
이순신 장군과 서산대사 29
임진왜란: 멸사봉공의 자비 31
영규대사: 최초의 육지에서의 승전 32
비겁한 유생들의 작태 32
선조와 서산대사의 인연 33
정여립은 정말 모반을 꾀했을까? 34
선조의 애·증 콤플렉스 35
적서지별이 망국지본이 되다 36
말 탄 서산을 끌어내리는 유생들 37
이순신을 도운 승군의 활약상. 유정의 위대한 마무리 38
유정의 눈부신 활약상도 제대로 기록 안됨 38
서산과 해남 대둔사 39
임진왜란과 승과 40
서산의 입적시 41
거시기와 예수, 거시기와 철학 43
서산과 삼가귀감 44
경허 송동욱 45
독경하고 싶거들랑 천자문부터 46
천자문 돈오 47
불교와 한학, 그리고 해석학적 방법론 48
경허의 죽음 49
계허와 만화 51
경허 동학사에 오다, 구척 장신의 강백 52
천안에서 만난 귀신 53
죽음으로부터의 도피 54
콜레라균의 19세기 역사 55
소독이라는 개념을 모르는 불행 56
해월과 경허, 그리고 윤질 콜레라 57
동학 전도의 비결: 콜레라 58
말로 설파한 생사일여, 정말 생사일여냐? 59
경허의 용맹정진 60
이 진사의 문안 62
천비공처가 없는 소 63
성우로 다시 태어나다 65
소와 고삐 66
고삐 없는 소: 자유자재의 해탈인 66
사람이 없다 68
무사지인 69
천장사 이야기 69
개울 건넌 이야기 70
방하착의 의미 75
조주의 방하저 76
예수와 경허 77
경허의 보임 78
1880년대의 조선민중의 처참한 생활 79
49재 고사 80
머슴살이 김 서방, 이 서방이 모두 부처님이외다 82
49재: 윤회사상과 적선지가, 향아설위 83
법문과 곡차 84
묘령의 여인과 경허 84
경허는 포폄의 대상이 될 수 없다! 이해의 대상일 뿐 95
만공과 동학사 야간법회 95
경허의 선풍이 20세기 조선불교를 지켰다 97
만공의 반왜색 항일투쟁 98
정화운동(1954~62)의 한계 98
명진의 이야기 100
마조와 은봉 105
안거 107
해인사 반살림 108
성철 스님의 입장 111
조선불교는 중국불교를 뛰어넘는다 112
한국의 불교는 선불교가 아니라 통불교이다 113
선불교: 인도불교의 중국화과정 114
선, 삼매, 요가 115
법상종이란? 116
댜나의 음역 속에 겹친 속뜻 117
교와 선, 이와 사의 구분은 있을 수 없다 118
임제 법문의 궁극적 의미 119

제3장 싯달타에서 대승불교까지 121
불교의 근본교리 121
삼법인 또는 사법인 122
행의 의미 122
연기 123
일체개고와 쇼펜하우어 124
일체개고의 문명사적 맥락 125
중동 사막문명의 테마: 죄 126
제2의 아담 127
제법무아 128
아트만 129
아트만이 없다=실체가 없다 131
열반적정 131
불교는 죽음의 종교 아닌 삶의 종교 132
불교의 알파 오메가 133
심리학과 무신론 134
무아의 종교 135
삼학과 사성제 135
유전연기와 환멸연기 136
팔정도와 삼학 137
불교사의 특징: 전대의 이론을 포섭하여 발전 139
지눌의 정혜쌍수 140
스님의 계 141
화두를 통해 득도할 수 없다 142
자기 삶의 화두만 유효하다 142
삼학과 삼장 143
싯달타라는 인간의 체질 144
성묵과 법담 144
반야란 무엇인가? 반야경의 이해 145
<8천송반야경> 146
<8천송반야경>의 산스크리트어 원전 147
<도행반야경> 147
월..

출처 : 알라딘 
저:김용옥
2016년 한국갤럽이 우리나라에서 민중의 사랑을 가장 넓게 받고 있는 철학자로 뽑았다. 고려대학 생물학과, 한국신학대학, 고려대학 철학과에서 공부하였고, 국립대만대학에서 석사, 일본 동경대학에서 석사,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2년 귀국한 이래 줄곧 학문에만 전념하여 90권에 이르는 방대한 저술을 하였고 방송, 인터넷 매체를 통하여 끊임없이 대중과 소통하였다. 이 책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는 그의 50년 사상여정을 압축한 책으로서 여태까지의 그의 저술 어느 책보다도 쉽게 읽힌다. 대표작으로 『논어한글역주』(전3권) 『맹자, 사람의 길』(상?하) 『중용, 인간의 맛』 『도올의 도마복음 한글역주』(전3권) 『도올의 로마서 강해』 『도올의 금강경 강해』 『우린 너무 몰랐다』 등이 있다.

출처 : 예스24 
도올의 50년간 묻어둔 이야기!
50년 전 도올 김용옥은 방학을 이용하여 천안부근의 광덕사에 단기 출가 중이었다. 그 때 그는 평생 잊을 수 없는 체험을 하게 된다. 산사의 뒷깐에서 <반야심경>이란 문헌을 우연히 접하게 되고 그 뜻을 헤아리는 어느 순간, 그는 세상을 보는 눈이 확연히 달라지고 엄청난 흥분에 휩싸이게 된다. 그것은 일대 사건이었다. 그 때 그는 순우리말의 오도송을 발한다. 반야심경이 무엇이길래, 20대 초반의 철학도를 그토록 사로잡은 것일까? 저자는 이 책의 프롤로그에서 이 이야기를 들려준다.

<반야바라밀다심경>, 대승불교혁명의 매니페스토!
<반야심경>의 반야(prajn?)는 완전한 최고의 지혜를 뜻한다. 부처님 입멸한지 약 500년 후에, 인도의 영민한 불교인들은 초기불교의 무아사상을 끝까지 밀고나가 모든 실체적 사유를 부정하는 공空사상을 정립하였다. 이 공사상을 철두철미하게 체득하는 것이 반야지혜이고, 이 반야지혜의 완성이 반야바라밀다(prajn?p?ramit?)이다. 이 때 혁신적 불교 세력이 등장하여 반야바라밀다를 중심 테제로 내세우며 치열한 대중운동을 펼친다. 이것이 대승불교운동이다. 반야지혜사상으로 기존 불교의 번쇄한 이론체계를 무너뜨린 것이다. 이 대승불교운동은 새로운 불교를 탄생시킨 불교혁명이었다. 대승불교운동은 다양한 반야부 경전을 만들어내었다. 팔천송반야경을 시작으로 이만오천송반야경, 금강경, 십만송반야경 등 반야경전은 그 양이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반야심경>은 이 방대한 반야경을 한자漢字 260자로 압축한 대승불교의 핵심 경전이자, 반야지혜사상의 결정판이다.

세상에서 가장 짧은 경전, 그러나 가장 강력한 경전!
이 책의 원전 텍스트로 삼은 현장 번역의 <반야심경>은 동아시아불교 최고의 경전이다. 불교인들 대부분이 외우고 있다. 절집에서 진행하는 모든 불교의식에는, 참여하는 사부대중이 함께 이 <반야심경>을 봉독하면서 그 순서를 시작한다. 이 경전에 들어있는 ‘색즉시공, 공즉시색’이란 말은 한국인 누구에나 친숙하다. 현재 유튜브에는 힙합음악으로 만든 ‘반야심경 리믹스’가 젊은이들에게 대단한 인기이다. 이처럼 <반야심경>은 늘 우리 곁에 있다. 이 책은 이 <반야심경>의 메시지를 현재적 의미로 늘 환기시키고자 한다. 일체개공一切皆空의 공사상을 그대로 느껴보고, 반야지혜를 제대로 추구하자는 것이다. 모든 것은 연관된 사태 속에서 일시적 현상만 있을 뿐이다. 그러니 누구든지 고착된 이념의 사슬에서 벗어나라는 것이다.
출처 : 알라딘 
9788982641398
13,5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