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채식주의자
9788936433598
8,400원
그리고 신은 얘기나 좀 하자고 말했다
9788932917016
11,520원
82년생 김지영
9788937473135
11,700원
시인장의 살인
9788954651936
13,050원
반딧불이
9788954624534
10,800원
풀꽃도 꽃이다 1
9788965745617
12,420원
돌이킬 수 없는 약속
9788998274795
13,500원
9788994136677 3,180
세 얼간이
국내도서 > 소설/시/희곡 > 세계의 소설

세 얼간이

체탄 바갓 저/정승원 역
2011년 07월 27일 출간 정가 13,000원 페이지 340 Page

프롤로그
1. 알몸의 신입생들
2. 터미네이터
3. 액셀 위의 맨발
4. 우리만의 공부 원칙
5. 전쟁이 성적에 끼친 영향
6. 지독한 점수
7. 알록의 이야기
8. 1년 뒤
9. 생쥐 이론
10. 지배를 위한 협력
11. 선물
12. 네하의 말
13. 다시 1년 뒤
14. 보드카
15. 진자 작전
16. 내 인생에 가장 긴 날 1
17. 내 인생에 가장 긴 날 2
18. 내 인생에 가장 긴 날 3
19. 내 인생에 가장 긴 날 4
20. 내 인생에 가장 긴 날 5
21. 내 인생에 가장 긴 날 6
22. 라이언의 이야기
23. 회복
24. 우리가 성공할 수 있을까
25. 편지들
26. 믿을 수 없는 제안
27. 얼간이들

출처 : 알라딘 
저:체탄 바갓
소설가이자 칼럼니스트, 명연설가로도 활동 중인 체탄 바갓은 1974년 인도에서 태어나 델리 인도 공과대학과 아마다바드 인도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대표작으로는 《세 얼간이들》(2004), 《콜센터에서의 하룻밤》(2005), 《내 인생의 세 가지 실수》(2008), 《서로 다른 주에서 온 연인》(2009)이 있으며, 이 중 초기 두 개의 작품은 이미 영화화되었고, 최신작은 인도의 대표 국민 배우, 샤륙 칸의 주연으로 곧 영화화될 예정이다. 2008년 「뉴욕 타임스」는 체탄 바갓을 “인도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영어 소설의 작가”로 소개했으면, 「타임 매거진」은 “세상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의 인물” 중 하나로 선정하기도 했다. 또한 체탄 바갓은 칼럼니스트로 활약하며 젊은이들과 국가 발전에 관한 글들을 기고하고 있다. 이것은 다시 국회와 지역 사회에서 재논의될 만큼 사회 저변에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바갓은 또한 유명한 동기 부여 강연자로서, 유수 기업과 사회단체의 리더들을 대상으로 수많은 연설을 해오고 있다. 2009년 바갓은 그때까지 일해 오던 국제 투자 은행을 떠났고, 현재는 글 쓰는 일에 전념하고 있다.
출처 : 예스24 
“이렇게 내 운명은 정해졌다. 내 꿈이 뭔지, 아무도 묻지 않았다.”
발리우드 최고 흥행작, <세 얼간이>의 원작 소설!!


최고 엘리트만이 모이는 인도 공과대학에서 벌어지는, 비뚤어진 천재들의 유쾌한 반란! MIT, UC버클리에 이어 세계 공과대학 3위를 차지하는 인도 최고의 공과대학 IIT. 이곳 천재들의 목표는, 좋은 점수로 좋은 직장에 취직해 많은 돈을 벌고 사회적으로 성공하는 것! 이를 위해 현재의 삶은 기꺼이 희생되어야 한다. 그곳에서 우리의 라이언, 알록, 하리는 스스로를 얼간이라 부르며 점수와 경쟁만을 강요하는 현실을 향해 시원한 어퍼컷을 날린다.

언제나 붙어 다니는 세 얼간이들은 지긋지긋한 수업, 과제, 퀴즈, 시험과 씨름하는 감옥 같은 대학 생활에 전복을 꾀한다. 하지만, 학과장 체리안의 방에서 시험 문제를 빼내오려는 위험천만한 잠입이 발각되면서 이들의 온갖 말썽도 끝을 맺게 된다. 졸업을 앞두고 퇴학을 간신히 면한 세 얼간이들의 고군분투가 이어진다.

진정한 꿈과 우정, 사랑, 미래를 찾아가는 세 얼간이들과 함께 진한 감동과 웃음에 빠져들기를 바란다. 이 작품은 갈팡질팡 진로를 두고 고민하는, 인생의 힘든 시련기를 유쾌하게 풀어낼 최고의 책이 될 것이다.

<내 이름은 칸>을 이어 발리우드 흥행 기록을 갈아치운 <세 얼간이>!
일류 최고 명문 공학도들의 “알 이즈 웰!”

오는 8월 개봉을 앞둔 영화 <세 얼간이>는 2010 부천 국제 영화제 전회 매진을 기록하며, 인도 영화로는 드물게 현재까지 각종 포털 사이트 영화 평점 1위로 크게 선전하고 있는 작품이다. 또한, 인도에서 개봉할 당시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킨 영화 <아바타>를 누르며 발리우드 흥행 기록을 갈아치운 작품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에서 개봉도 되기 전에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 영화는, 인도 최고 공학도들이 꿈을 좇는 이야기로, 올 봄 카이스트 학생들의 잇단 자살이 사회문제가 되었을 때 치열한 대학교육 시스템 등을 화제로도 언론의 주목을 크게 받았다.

발리우드 최고 흥행작의 원작 소설!
인도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영어 소설의 작가 체탄 바갓!

영화의 흥행 실적 못지않게 성공을 거둔 원작 소설은,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젊은 작가 체탄 바갓의 작품이다. 그는 현재 인도 페이퍼북의 일인자로, 출판계의 대형 스타다. 2008년 《뉴욕 타임스》는 체탄 바갓을 “인도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영어 소설의 작가”로 소개했으며, 《타임 매거진》은 “세상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의 인물” 중 하나로 선정하기도 했다. 작가는 이 책에서 일류 최고 공학도들의 우정, 사랑, 미래에 대한 고민과 방황을 매력적인 캐릭터와 흥미 있는 사건들로 실감나게 그려내었다.

_이 책은 어떻게 하면 세계 최고의 대학에 들어갈 수 있는지, 혹은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는지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다. 아니, 오히려 정신 똑바로 차리지 않으면 얼마나 나쁜 일들이 일어날 수 있는지를 보여 주는 것이다. 우울한 면도 없지 않아 있지만 무엇보다 재미있고 흥미로운 사건들로 가득 찬 이 책은 평점 5점의 초라한 성적을 받는 우리의 세 친구들이 그들의 우정과 사랑, 미래에 관해 좌충우돌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_ 체탄 바갓

소설은 최고 엘리트만이 모이는 인도 공과대학에서 벌어지는, 비뚤어진 천재들의 반란을 유쾌하게 풀어내었다. UC버클리에 이어 세계 공과대학 3위를 차지하는 인도 최고의 공과대학 IIT. 이곳 천재들의 목표는, 좋은 점수로 좋은 직장에 취직해 많은 돈을 벌고 사회적으로 성공하는 것! 이를 위해 현재의 삶은 기꺼이 희생되어야 마땅하다. 평점으로만 평가되는 이 같은 현실에 반기를 든 세 얼간이는 라이언, 알록, 하리이다.
우리의 비뚤어진 천재들은 개인의 영혼과 재능을 억누르고, 총명한 학생들에게서 인생 최고의 순간을 빼앗아가며, 인간관계를 말살시키는 가혹한 평점 제도로 학생들을 판단하고, 학생들에게 관심 없이 오로지 평점과 점수만으로 평가하는, 교수와 대학 현실에 반기를 든다. 이를 위해 이들은 불합리한 IIT 시스템에 맞서는 계략을 계획하게 되는데…….

_“IIT의 시스템은 4년간 그저 생쥐들이 경주를 벌이는 것처럼 머리 쓰는 일도 없이 치열한 경쟁에 돌입하게 합니다. 모든 수업과 과제, 시험을 통해 말이죠. 이 경쟁에서 교수들은 매 학기마다 열 단계로 나누어 당신들을 평가합니다. 흔히 평점이라는 낙인을 찍는 거죠. 과학이 뭔지, 뭘 배우는 건지 아무 생각도 없는 교수들이 말입니다.”_ 본문, <생쥐 이론> 중에서 라이언의 말

“자신에 대한 기대를 낮추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행복해질 수 있는지…….”
이들이 꾀하는 건, 죽어라 공부하는 것을 그만두자는 것이 아니다. 목적은 꽉 짜인 교육에서 벗어나 적당한 선을 긋는 데 있다. 수업이 끝나면 하루에 세 시간만 공부하고, 각자 책임지는 수업을 분담해 자기가 맡은 분량을 공부하고, 나머지 시간은 자신들이 원하는 것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것이다. “자신에 대한 기대를 낮추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행복해질 수 있는지, 참으로 놀라운 일이다”라고 하리는 말한다.
인생에서 뭘 원하는지 모르는 하리와 힘들게 사는 가족이 모든 선택의 기준이 되고 마는 알록은 주어진 순간에 충실한 라이언과 어울리게 되면서, 인생에서 원하는 게 무엇인지를 생각해 보는 시간을 처음으로 갖는다. 소설은 하리와 네하의 설익은 사랑, 네하의 아버지이자 학과장인 체리안 교수와의 크고 작은 에피소드가 연이어 이어지면서 속도감 있게 전개된다.

_“자기 자신을 지나치게 몰아가지 마십시오. 이 문제에 관한 한, 우리 교수들이 훨씬 더 비난받아야 할 것입니다. 인생은 너무도 짧습니다. 최대한 즐기십시오. 대학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여러분이 사귄 친구입니다. 평생토록 친구를 사귀는 데 게을리하지 마십시오.”_ 본문, <얼간이들> 중에서 하리의 꿈에 나온 체리안 교수의 말

“마음이 원하는 걸 좇으면 성공은 뒤따라 올 거야.”
세 얼간이의 모습은 얼핏 대학생들의 공격적이고 공허하고 치기 어린 행동 같기도 하지만, 이들은 현실에 맞서는 대신 그들이 원하는 것, 공부하고 싶은 것에 최대로 몰두할 수 있었다. 이 작품은 머리보다는 가슴이 원하는 것을 따르며, 미래가 아닌 현재를 살 것을 이야기한다. 인도를 배경으로 한 공학도들의 이야기가 우리에게 큰 울림을 주는 이유는 여기에 있을 것이다. 최고의 영화로 주목받고 있는 영화만큼이나 원작 소설 역시 국내 독자들에게 영화와는 또 다른 특별한 여운을 선사할 것이다. 진정한 꿈과 우정, 사랑, 미래를 찾아가는 세 얼간이들과 함께 진한 감동과 웃음에 빠져들기를 바란다. 갈팡질팡 진로를 두고 고민하는, 인생의 힘든 시련기를 유쾌하게 풀어낼 최고의 책이 될 것이다.
출처 : 알라딘 
9788994136677
11,7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