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책가격비교 노란북
 
노란비디오
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많이 본 책 신간도서 서점이벤트 재정가도서 통합가격비교
입 속의 검은 잎
9788932003979
7,200원
사랑이여 안녕
9788977120037
4,800원
보건교사 안은영
9788937473098
11,700원
마음챙김의 시
9791190382267
11,700원
진짜 진짜 얼굴을 찾아서
9791190908740
10,800원
시선으로부터
9788954672214
12,600원
돌이킬 수 없는 약속
9788998274795
13,500원
9791128840692 884
100인의 배우, 우리 문학을 읽다 (오디오북)
국내도서 > 소설/시/희곡 > 한국소설

100인의 배우, 우리 문학을 읽다 (오디오북)

나혜석 외 99명 지음, 윤석화 외 102명 낭독
2018년 05월 03일 출간 정가 70,000원 페이지 124 Page

차례는 원작발표연도순입니다. 소설 전편을 낭독합니다.

작품명, 원작발표연도, 낭독시간
윤석화가 읽는 나혜석의 경희, 1918년, 83분
정동환이 읽는 김동인의 배따라기, 1921년, 39분
이원승이 읽는 현진건의 운수 좋은 날, 1924년, 39분
정보석이 읽는 임노월의 악마의 사랑, 1924년, 55분
양희경이 읽는 염상섭의 전화, 1925년, 53분
성지루가 읽는 나도향의 벙어리 삼룡이, 1925년, 37분
명계남이 읽는 박영희의 사냥개, 1925년, 26분
권해효가 읽는 방인근의 자동차 운전수, 1925년, 39분
정진영이 읽는 김기진의 젊은 이상주의자의 사, 1925년, 86분
심양홍이 읽는 전영택의 화수분, 1925년, 24분
엄효섭이 읽는 이익상의 흙의 세례, 1925년, 40분
강신일이 읽는 최서해의 탈출기, 1925년, 28분
박정자가 읽는 김명순의 나는 사랑한다, 1926년, 36분
이주원이 읽는 조명희의 낙동강, 1927년, 45분
송일국이 읽는 송영의 석공조합대표, 1927년, 47분
김명국이 읽는 엄흥섭의 흘러간 마을, 1930년, 29분
손숙이 읽는 백신애의 꺼래이, 1933년, 46분
김명기가 읽는 이태준의 달밤, 1933년, 26분
원근희가 읽는 이기영의 서화, 1933년, 147분
안석환이 읽는 채만식의 레디메이드 인생, 1934년, 74분
문성근이 읽는 박태원의 소설가 구보 씨의 일일, 1934년, 153분
남명렬이 읽는 최인준의 암류, 1934년, 92분
강부자가 읽는 계용묵의 백치 아다다, 1935년, 38분
이지혜가 읽는 주요섭의 사랑손님과 어머니, 1935년, 66분
김영민이 읽는 현경준의 탁류, 1935년, 38분
이희준이 읽는 김유정의 동백꽃, 1936년, 18분
맹봉학이 읽는 박화성의 고향 없는 사람들, 1936년, 44분
송승환이 읽는 이상의 날개, 1936년, 69분
김명곤이 읽는 이효석의 모밀꽃 필 무렵, 1936년, 27분
백지원이 읽는 김동리의 무녀도, 1963년, 68분
손병호가 읽는 김정한의 사하촌, 1936년, 86분
오지혜가 읽는 강경애의 지하촌, 1936년, 92분
김은석이 읽는 허준의 탁류, 1936년, 67분
이호재가 읽는 이북명의 답싸리, 1937년, 68분
안재욱이 읽는 유항림의 마권, 1937년, 61분
예지원이 읽는 정비석의 성황당, 1937년, 73분
정수영이 읽는 최정희의 흉가, 1937년, 31분
허윤정이 읽는 현덕의 남생이, 1938년, 93분
박웅이 읽는 유진오의 창랑정기, 1938년, 55분
박옥출이 읽는 한설야의 이녕, 1939년, 80분
지현준이 읽는 이광수의 무명, 1939년, 117분
박건형이 읽는 김사량의 빛 속에, 1939년, 90분
박지일이 읽는 최명익의 심문, 1939년, 111분
정상철이 읽는 이무영의 제일과 제일장, 1939년, 68분
김호정이 읽는 김남천의 경영, 1940년, 107분
양미경이 읽는 박종화의 아랑의 정조, 1940년, 49분
정은표가 읽는 이근영의 고향사람들, 1941년, 49분
박희순이 읽는 지하련의 도정, 1946년, 48분
이대연이 읽는 안회남의 불, 1946년, 40분
윤주상이 읽는 황순원의 목넘이 마을의 개, 1948년, 62분
유인촌이 읽는 안수길의 제3인간형, 1953년, 85분
예수정이 읽는 손창섭의 비 오는 날, 1953년, 48분
김지성이 읽는 오영수의 갯마을, 1953년, 42분
조성하가 읽는 장용학의 요한 시집, 1955년, 96분
전국환이 읽는 정한숙의 전황당인보기, 1955년, 34분
기주봉이 읽는 하근찬의 수난이대, 1957년, 34분
배해선이 읽는 송병수의 쑈리 킴, 1957년, 51분
서이숙이 읽는 박경리의 암흑시대, 1958년, 78분
최민식이 읽는 이범선의 오발탄, 1956년, 93분
서태화가 읽는 최인훈의 그레이구락부 전말기, 1959년, 79분
이건명이 읽는 이호철의 판문점, 1961년, 96분
박용수가 읽는 전광용의 꺼삐딴 리, 1962년, 68분
박상원이 읽는 김승옥의 무진기행, 1964년, 81분
하성광이 읽는 남정현의 분지, 1965년, 75분
박윤희가 읽는 이청준의 병신과 머저리, 1966년, 89분
최정원이 읽는 이동하의 인동, 1967년, 55분
김진태가 읽는 천승세의 포대령, 1968년, 55분
박기륭이 읽는 서정인의 강, 1968년,..

출처 : 알라딘 
동저:나혜석
정월 나혜석(晶月 羅蕙錫, 1896∼1948)은 1896년 경기도 수원에서 부 나기정과 모 최시의 사이에서 5남매 중 넷째, 딸로는 둘째로 태어난다. 부 나기정은 시흥군수와 용인군수를 지낸 개화 관료였다. 나혜석의 초명은 아지(兒只)였고, 진명여학교 입학 시 명순(明順)으로 불렸으나, 진명여자고등보통학교 졸업 때는 혜석으로 개명한다. 1913년 3월 진명여자고등보통학교를 최우등으로 졸업하고, 둘째 오빠 경석의 권유로 일본으로 유학하여 도쿄시립여자미술학교 서양화부 선과 보통과 1학년에 입학한다.
1914년 12월 도쿄 조선인 유학생 잡지 「학지광」 제3호에 최초의 글 『이상적 부인』을 발표하고, 오빠 경석의 친구인 최승구와 연애 관계를 맺는다. 1915년 아버지의 결혼 강요로 여주공립보통학교 교원으로 1년간 근무하여 학비를 마련하고, 11월 복학하면서 고등사법과 1학년으로 전입했으나 제대로 다니지 못한다. 12월 아버지가 사망하고, 애인 최승구는 결핵에 걸려 귀국하여 요양을 한다. 1916년 최승구가 사망한 뒤 오빠 경석의 강력한 권유로 김우영과 교제를 시작한다. 1918년 3월 「여자계」 제2호에 나혜석의 대표작이자 문학사적 가치를 지닌 단편소설 『경희』를 발표하고, 'H.S.'라는 필명으로 시 「광(光)」을 발표한다. 사립여자미술학교를 졸업하고, 4월에 귀국하여 모교인 진명여학교에서 교편을 잡았으나 건강이 안 좋아 그만두고, 집에서 그림 공부를 한다. 9월 「여자계」 제3호에 『회생한 손녀에게」를 발표한다.

1919년 3월 박인덕 한신준려 한황애 시덕한 김마리아 등과 3한1운동에 여학생 참가를 의논하고, 개성과 평양으로 가서 자금 모금과 만세 운동 확산을 위해 이정자 한박충애와 만나 의논한다. 이화학당 학생들이 만세를 부른 사건으로 체포되어 5개월간 옥고를 치른 후 풀려난다. 1920년 김우영과 결혼하고 그와 함께 전남 고흥군에 있는 최승구의 묘지에 찾아가 비석을 세우고 돌아온다. 1921년 임신 9개월의 몸으로 경성일보사 내청각에서 유화 개인전람회를 연다. 4월 첫딸을 낳고, 7월 「신가정」 창간호에 『규원』을 발표한다. 9월 만주 안동현 부영사로 부임하는 남편을 따라 만주로 이주하고, 1922년 3월 여자 야학 설립을 주도한다. 6월 조선총독부 주최 제1회 조선미술전람회 유채수채화 분야에 출품한 『봄』,『농가』가 입선한다. 1923년 1월 첫딸을 임신하여 낳고 돌이 될 때까지의 심리적한육체적 변화를 솔직히 기록한 「모(母) 된 감상기」를 발표한다. 6월 제2회 조선미술전람회에 『봉황성의 남문』이 4등, 『봉황산』이 입선한다. 이후 해마다 조선미술전람회에 유화를 출품하여 입선하며, 1926년 제5회 조선미술전람회에 『천후궁(天后宮)』이 특선, 『지나정(支那町)』이 입선한다. 1926년 4월 「조선문단」에 『원한』을 발표한다.

1927년 만주 안동현 살림을 정리하고 귀국하여 동래 시집에서 지내다가, 6월 남편과 함께 구미 여행길에 오른다. 시베리아 횡단 열차를 타고 모스크바를 거쳐 파리에 도착한다. 스위스한벨기에한네덜란드 등을 여행하고, 법률 공부를 위해 남편이 베를린으로 간 사이 파리에서 야수파 화가인 비시에르의 화실에 다니면서 그림 공부를 한다. 10월 천도교 도령(道令)으로 파리에 온 최린을 만나 예술을 논하고 여행을 하는 과정에서 연애 관계를 맺는다. 1929년 귀국하여 9월 수원에서 '구미 사생화 전람회'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를 연다. 1930년 김우영이 서울에서 변호사 사무실을 열었으나 경제적으로 어려웠고, 파리 시절 최린과의 연애에 관한 소문이 나서 남편과의 관계가 악화되고 결국은 이혼한다.

이후 나혜석은 실의를 딛고 그림 작업에 몰두하여 계속 조선미술전람회에 출품해서 좋은 평가를 얻는다. 1932년 금강산 해금강에서 제13회 제국미술원전람회에 출품하기 위해 그림을 그리다가 불의의 화재로 10여 점밖에 건지지 못해 충격을 크게 받는다. 1933년 생계와 그림 활동을 위해 서울 종로구 수송동에 '여자미술학사'를 열고 운영한다. 1934년 김우영과 만나 연애하고 결혼하고 이혼하기까지의 개인적인 생활과 심경을 솔직하게 서술한 『이혼 고백장』(「삼천리」, 1934. 8∼9)을 ..
출처 : 예스24 
이제는 오디오북 시대!
우리의 눈은 피곤하다. 지하철 광고 문구처럼 핸드폰만 보다간 소중한 시력이 노안으로 진행될 수 있다. 당신이 만약 책을 좋아한다면, 대안은 오디오북이다. 귀로 읽는 독서법이다. 오디오북 첫 경험을 친숙한 배우들과 함께하면 어떨까? 이제 눈을 잠시 쉬게 하고 귀를 열어보자.

배우 103명, 소설 100편, 낭독 104시간!
최민식 문소리 정진영 예지원.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배우 103명이 한국 단편소설 걸작 100편을 낭독했고, 그것을 USB 하나에 모두 담았다. 전체 낭독시간 104시간 19분! 한국연극인복지재단, EBS, 커뮤니케이션북스가 함께 진행한 ‘100인의 배우, 우리 문학을 읽다’ 프로젝트의 결실이다. 한국연극인복지재단은 낭독 배우 섭외를, EBS는 녹음과 방송을, 커뮤니케이션북스는 작품 선정과 오디오북 제작을 맡았다. 첫 녹음부터 완간 출시 때까지 2년 4개월이 걸렸다. EBS ‘책 읽어주는 라디오’(104.5MHz)로도 방송되어 청취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오디오북으로 체험하는 한국 근현대사
낭독 작품은 한국 근현대 중단편소설 중에서 문학사적 가치와 작품성, 낭독성을 고려해 작가별로 1편씩 100편을 뽑았다. 전반기는 1910년대부터 한국전쟁 전까지 발표된 50편을, 후반기는 한국전쟁부터 1987년 체제 이전 시기에서 50편을 추렸다. 특히 전반기 작품에는 쉽게 접하기 힘든 카프 진영, 월북 작가의 소설도 10편을 포함했다. 일제강점기부터 제5공화국까지 발표연도순으로 듣노라면 굴곡 있는 한국 근현대사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오디오북으로 체험하는 한국 근현대사다.

연극배우뿐 아니라 TV, 스크린, 뮤지컬 스타도 동참
낭독 배우들은 연극계 원로부터 샛별까지 망라했다. 평생 무대와 함께한 전무송 박정자 이호재 손숙 배우 등이 앞장섰고, 최민식 안재욱 송일국 양미경 문소리 예지원 등 스크린과 TV의 스타들이 뒤따랐다. 충무로를 오가며 활동하는 강신일 권해효 오지혜 고수희 배우, 무대 지킴이 남명렬 장용철 손봉숙 정수영 배우도 빠질 수 없었다. 대학로의 미래 하성광 배해선 지현준 김지성 신안진 배우와 뮤지컬 스타인 최정원 양준모 김호영 윤정섭 배우도 동참했다. 수익금 중 낭독자 인세는 참여 배우 명의로 한국연극인복지재단에 기부되어 연극인들의 복지를 위해 사용된다.

소설의 활자에 생명을 불어넣은 배우들
100편의 소설은 배우들의 목소리를 만나 더욱 생생하고 풍성해졌다. 배우들은 작품 성격에 목소리 톤을 맞추고, 작중 인물의 대사를 무대에서 연기하듯이 낭독했다. <백치 아다다>를 읽은 강부자 배우는 ‘아다다’의 죽음 대목에서 감정이 격해져 울먹이기도 했다. 이문구의 <우리 동네 김씨>는 최주봉 배우의 능청스런 충청도 사투리로, 한승원의 <목선>은 황영희 배우의 감칠맛 나는 남도 사투리로 작품 속으로 더 빨려들게 한다. 박정자 배우는 다른 배우의 낭독을 듣고 “활자로 된 인물이 살아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USB로 어디서든 오디오북 감상
상품은 오디오북 100편 음원을 담은 USB 메모리와 가이드북으로 구성된다. UBS는 세련된 풀메탈 바디로 USB-A 타입을 지원하는 어떤 기기에서든 오디오북을 감상할 수 있다. 가이드북에는 전체 100편 작품 설명과 함께 스마트폰으로 감상하는 방법 등이 안내돼 있다.

출퇴근길의 든든한 동행자
미국 독자들은 운전할 때, 이동할 때, 운동할 때 오디오북을 즐겨 듣는다. 아침저녁 피곤한 몸으로 직접 차를 운전해 출퇴근한다면 이 오디오북만큼 든든한 동행자를 찾기 쉽지 않다. 음악이나 팟캐스트보다 집중도..
출처 : 알라딘 
9791128840692
70,000원
노란북 링크 공유사이트 : *자기경영노하우(카페)
노란북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21(2차푸르지오시티) 1452호
사업자번호 203-02-92535 인종일 신고번호 제 2015-세종-0075호 E-mail dlsjong@naver.com 010-2865-2225
COPYRIGHT(c) noranbook.net All rights Reserved.